[연구실 구성원 경진대회 수상] 생명연-GIST 연구팀, 국제 정밀의료 AI 경진대회 준우승

기사원본: https://www.yakup.com/news/index.html?mode=view&nid=274934

출처: 약업신문


ʻMicrobiome DREAM Challengeʼ서 조기 조산예측 모델 개발해 2위


국내 연구진이 국제 정밀의료 A.I.(인공지능) 경진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원장 김장성, 이하 생명연)은 국가생명연구자원정보센터 조수복, 전종범 박사가 광주과학기술원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지도교수 남호정) 김은영 박사, 배대훈 학생과 함께 출전한 ‘Microbiome DREAM Challenge’에서 2위를 했다고 1일 밝혔다.


DREAM Challenges는 의생명(biomedical) 분야의 여러 난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참가자들이 제시하는 아이디어에서 찾는 크라우드소싱(crowd-sourcing) 대회로 2007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올해도 6개 부문에서 개최됐다.


연구팀이 참가한 ‘Microbiome DREAM Challenge’ 부문은 ‘마이크로바이옴을 통한 조산예측(Preterm Birth Prediction-Microbiome)’을 주제로 전 세계에서 총 42개 팀, 318명이 참가했으며,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 아동보건 및 인간발달연구소(NICHD), 비영리조직 세이지 바이오네트웍스(Sage Bionetworks), 캘리포니아 대학교(Univ. of California, San Francisco), IBM연구소 등이 공동으로 주최했다.


전 세계적으로 매년 신생아의 약 11%(1,500만 명)가 임신 37주 이전에 출생하는 조산에 해당하며, 조산에 따른 영아의 높은 사망률과 출산 가정의 금전적, 정서적 부담에도 이를 효과적으로 예측할 수 있는 기술은 부족한 상황이다.


연구팀은 제시된 5만여 개 이상의 질내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빅데이터에서 기계학습기반 최적 모델을 구축하여 조기 조산예측 분야에서 2위를 차지했을 뿐만 아니라 조산예측 분야에서도 4위에 올랐다.


대회주최 측은 지난 10월 25일 조기 조산예측 분야에 미시간 기술대학팀과 한국의 KBJ를, 조산예측 분야에 미 위스콘신 주립대팀과 이탈리아 바이알도모로 대학팀을 수상 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수상팀은 11월 세계 최대 생명정보학회인 국제 전산생물학회(International Society for Computational Biology)가 개최하는 Regulatory and Systems Genomics with DREAM Challenges(RSGDREAM 2022)에 초대되어 주제 발표를 진행하고, 향후 논문 작성에도 참여하게 된다.


팀의 대표를 맡은 생명연 조수복 박사는 “디지털 바이오 빅데이터로 생물학 문제 해결에 이바지할 수 있음을 확인했고, 개발한 모델이 조기 조산을 예방할 수 있는 생물학적 마커 개발에 응용되길 기대한다”라고 소감을 밝히며, “국가 바이오 데이터 스테이션(K-BDS) 등과 같은 표준화된 대규모 생명정보 데이터의 축적이 빅데이터 기반의 사회 난제 해결 모델을 개발하는 데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